• 고객센터
  • 공지사항

공지사항

  • 공지사항

    인천항에 1만8천평 규모 공‘컨’ 장치장 조성

    페이지 정보

    작성자 그랜드해운항공 작성일07-03-27 09:10 조회3,730회 댓글0건

    본문

    남항 아암물류단지에 8천평 추가 공사 


    인천항 남항 아암물류단지에 대규모 공컨테이너 장치장이 조성된다. 

    인천항만공사(IPA, 사장 서정호)는 최근 급증하는 컨테이너 화물의 원활한 처리를 위해 남항 아암물류단지(2투기장) 내 약 2만7천㎡(8167평)의 부지를 공컨테이너 장치장으로 조성하는 공사를 오는 28일 착수한다고 26일 밝혔다. 

    학익종말처리장 옆 부지에서 시행되는 이번 공사는 총 공사비 10억9천4백만원을 들여 8개월동안 진행할 예정이다. 

    인천항만공사는 이에 앞서 지난해에도 공사 예정 부지 바로 옆에 3만2천㎡(9,700평) 규모의 공컨테이너 장치장을 조성한 바 있다. 

    인천항만공사는 이번 컨테이너 장치장 조성에 앞서 인천컨테이너터미널(ICT), 선광등 7개 업체와 인천항에 반출입되는 공컨테이너 처리 실태와 향후 추가로 필요로 하는 장치장 규모를 파악한 바 있다. 분석결과 인천항에서 취급되는 컨테이너 물량 가운데 약 20%(지난해 기준 30만TEU)가 공컨테이너인 것으로 파악됐다. 

    IPA는 조사결과를 토대로 현재 사용 중인 공컨테이너 장치장을 포함해 아암물류단지에 7600평과 석탄부두 CY 8400평만 추가로 공급되면 공컨테이너 장치장은 충분하다는 결론을 내렸다. 

    인천항만공사는 이 같은 업체들의 의견을 바탕으로 아암물류단지 컨테이너 장치장 공사를 서두르는 한편 당초 예정됐던 또 다른 컨테이너 장치장 부지를 물류센터로 활용할 계획이다. 

    IPA 관계자는 “오는 11월 추가 조성공사가 마무리되면 인천항 남항 일대에서 물류사업을 하는 항만사업자들이 더욱 효율적으로 컨테이너를 수급할 수 있게 돼 물류 흐름이 보다 원활해질 것”이라고 했다. 

    < 코리아쉬핑가제트>출처

     

    댓글목록

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